대회역사

대회역사 로고 이미지
  • 1946년, 손기정 마라톤 세계제패기념 조선일보마라톤선수권대회 탄생
  • 조선일보 마라톤, ‘마라톤 정신’ 일깨우다
  • ‘스타의 산실’ 조선일보 마라톤
  • ‘가을의 전설’ 춘천 의암호 순환코스
  • 풀뿌리 마라톤의 메카로 우뚝서다
대회역사 이미지

한발의 피스톨 총성과 함께 27개국 56명이 경기장을 빠져 나갈 때..
손기정은 32번째, 남승룡은 49번째였다.

1936년 8월 9일, 제11회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은 메인스타디움과 42.195km 연도 변에 경기진행요원만 1천 3백 여명에 1백만이 넘는 인파가 경기를 지켜본 가장 화려한 마라톤 경기 중 하나였다.

한발의 피스톨 총성과 함께 27개국 56명이 경기장을 빠져나갈 때 손기정은 32번째, 남승룡은 49번째였다. 그러나 이 대회 마라톤 코스의 승부처로 꼽혔던 28km 지점의 비스마르크 언덕을 넘으면서 한국의 손기정은 제10회 LA 올림픽에서 우승, 대회 2연패를 노리던 선두 자빌라(아르헨티나)를 추월하기 시작했다.

손기정은 10만관중이 운집한 메인스타디움 연변의 2km가 넘는 인간 터널을 홀로 독주했다. 2시간 29분 19초, 올림픽 신기록으로 손기정은 결승선을 통화했다. 2분 뒤 영국의 하퍼가 결승선을 통과했고 곧바로 한국의 남승룡이 3위 (2시간 31분 42초)로 골인했다. 지옥의 레이스로 불리는 마라톤경기에서 한국인의 기상을 드높인 쾌거였다.

그로부터 꼭 10년 뒤 해방의 감격 속에 민족의 단결과 정기를 높이기 위해 처음으로 마라톤 대회가 조선일보사에 의해 창설됐다. 바로 제 1회 조선일보 단축 마라톤 대회다.
이 대회는 이듬해엔 [손기정 세계제패기념 제1회 조선일보 마라톤 대회]로 격상되면서, 반세기 동안 한국 마라톤을 이끌어 왔다. 해방의 감격이 반도를 뒤흔든 45년말 베를린 올림픽 우승자 손기정씨를 비롯한 권태하, 김은배, 남승룡 등 일제하에서 한국 마라톤을 주도했던 인물들은 한국 마라톤 재건을 위한 [조선 마라손 보급회]를 창설했다.

조선일보사는 [조선 마라손 보급회]와 함께 마라톤 보급과 선수양성을 위해 발벗고 나서, 첫 노력의 결실로 46년 10월 27일 제1회 조선일보 단축마라톤대회를 치르게 됐다.
해방 직후부터 여기저기 난립한 각종 단체들이 저마다 정치성 체육대회를 잇달아 개최하기도 했지만, 제1회 조선일보 단축 마라톤대회는 민족의 앞날을 걱정하면서 젊은이들에게 일제하에서도 세계정상에 우뚝 섰던 한국인의 패기와 희망을 심어주기 위해 치러진 첫 마라톤 대회였다.

대회역사 이미지

광화문 태평로의 조선일보사 앞에서 우이동을 왕복하는 코스에서 열린 이 대회엔 45명의 건각들이 출전, 본사 뒤뜰에서 손기정씨를 통해 코스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정각 2시에 출발, 군정청 앞과 동소문을 거쳐 우이동을 돌아 본사 앞에 골인했다.

대회 우승은 당시 한양공업대학 코치이면서 [아틀란틱구락부] 소속 마라토너 였던 서윤복씨가 1시간 29분 24초로 차지했다.

당시 전국민의 신망을 한 몸에 받고 있던 민족지도자 이승만과 김구는 대회 우승컵을 기증해 조선일보마라톤대회에 대한 온 민족의 관심을 그대로 반영했다.
이듬해 조선일보사는 제1회 단축 마라톤 대회를 제1회 손기정 세계제패기념 조선일보 마라톤 대회로 격상시켰다. [철각역주의제전]이었던 제1회 대회는 47년 8월 9일, 11년 전 손기정 선수가 베를린올림픽에서 우승한 바로 그날, 출발시각도 똑같은 오후 3시 태평로본사 앞에서 오류동에 이르는 마라톤 풀코스에서 치러졌다. 폭우가 쏟아지는 악천후 속에서 벌어진 첫 대회엔 50명의 마라토너가 출전, 당시 고려대생이었던 홍종오 선수가 2시간 57분 20초로 우승테이프를 끊으면서 조선일보 마라톤은 한국 마라톤의 산실로 튼튼한 요람을 틀었다.

이후 작년까지 근 50년 동안 조선일보 마라톤은 6.25전쟁의 참화가 닥친 시기 등을 제외하곤 쉬지 않고 한국마라톤의 기록갱신과 새로운 선수발굴에 앞장서 왔다. 특히 볼거리가 별로 없었던 시절 라디오를 통해 중계되는 조선일보 마라톤 대회는 온 국민의 귀를 사로잡은 최고의 스포츠 행사였다.

볼거리가 별로 없었던 시절 라디오를 통해 중계되는 조선일보 마라톤 대회는 국민의 귀를 사로잡은 최고의 스포츠 행사였다.

대회역사 이미지

조선일보 마라톤 대회는 또 해방 이후 지금까지 숱한 기록을 갱신해 오면서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스타들을 배출해냈다. 조선일보 마라톤 대회의 첫 결실은 서윤복 선수의 47년 보스턴 마라톤 우승으로 나타났다.

46년 10월, 조선일보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했던 서윤복 선수는 이듬해 방 후 한국 스포츠의 첫 해외 원정이었던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서 2시간 25분 39초의 대회신기록으로 우승했다. 마라톤 전통과 구너위의 상징처럼 비쳐진 보스턴 마라톤의 제패는 해방의 혼란속에서 갈피를 못잡던 많은 국민에게 10년전 일제하에서 손기정선수가 전해준 것과 같은 희망과 용기를 다시 한번 심어줬다.

이후 조선일보 마라톤에서 배출된 스타들은 아시안 게임과 세계선수권, 보스턴 마라톤 등 국제 대회에서 유감없이 기량을 토해냈다.
58년 동경 아시안 게임과 90년 북경 아시안 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낸 이창훈씨와 김원탁씨도 조선일보 대회 출신. 이씨는 57년 11회 대회 때 실시한 20km 단축 마라톤에서 우승, 국가대표로 발탁된 뒤 다음해 아시아를 제패했다. 85년 39회 대회 우승자인 김원탁 선수는 90년 아시안 게임 정상에 서면서 한국 마라톤의 붐을 조성하는 결정적 계기를 만들었다.
현재 세계 톱마라토너인 김재룡, 김완기, 이봉주 등도 조선일보 대회와 함께 성장한 선수들. 김완기는 91년 춘천코스에서 치러진 45회 대회에서 2시간 11분 2초의 기록으로 한국신기록을 수립, 황여조의 올림픽우승으로 이어지는 한국마라톤 기록단축의 기폭제 역할을 했다. 또 87년 41회 대회 우승자인 김재룡은 93년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서 2시간 9분 30초의 호기록으로 2위에 입상한 것을 비롯. 세계선수권에서도 4위를 차지, 한국의 역대 세계육상선수권사상 최고의 성적을 일궈내는 마라톤 한국의 우세를 만방에 떨쳤다.
93년 호놀룰루 마라톤에서 우승했던 이봉주는 94년 대회에서 2시간 9분 59초의 대회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했다.
이 밖에 역대 최다 우승자(3회) 조재형씨 (45 · 경기도청감독)와 대회 2연패를 했던 유재성씨(제일제당 코치) 등은 현재 마라톤 명 조련사로 후배들을 키우고 있다.

대회역사 이미지

조선일보마라톤대회는 수많은 스타와 기록만을 양상 해온 게 아니다. 끊임없이 선수와 국민들에게 [마라톤 정신] 까지도 수혈해왔다.
손기정, 서윤복 선수 등 세계 톱랭커들을 배출해온 한국마라톤은 60년 ~ 70년대를 거치면서 깊은 잠에 빠졌었다.
세계기록이 2시간 10분대에 진입했을 때 한국기록은 2시간 20분 ~ 30분대를 오락가락하면서 선수와 지도자들은 [정신] 까지도 타락해 갔다. 42.195km 1백리 길에서 벌어지는 모든 행위는 스포츠맨십에 투철한 정정당당한 승부여야 함에도, 기록보다는 순위에만 집착하면서 한국마라톤의 질적 수준을 계속 저하시켰던 것이다.

82년 제36회 조선일보 마라톤 대회는 한국 마라톤사에 잠자는 마라톤 정신을 일깨우면서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한 대회로 기억되고 있다. 창동에서 의정부를 돌아 창동으로 귀환하는 42.195km 마라톤 풀 코스에서 벌어진 대회에서 무더기 기록 박탈이 벌어지면서 여자부 경기에선 13살짜리 여중생이 대회 우승을 차지하는 이변이 연출됐다. 기록이야 어쨌든 1등만 하고 보자는 선수와 지도자들의 안일한 생각이 한국 마라톤의 발전을 저해하고 있는 시점에서 조선일보사는 육상연맹과 합의, 부정을 저지른 모든 선수의 기록박탈을 결정했기 때문이다.

당시 남자부 1위로 골인한 선수는 정만화-채홍락 선수, 골인지점을 1백여m 앞두고 둘은 박자를 맞춰 나란히 레이스를 펼쳐 공동 1위로 테이프를 끊었다(2시간 21분 8초).
20분대 돌파를 목메어 기다리는 온 국민의 열망은 뒷전으로 한 채 담합 1위를 노린 치졸한 행위를 벌인 것이다. 이 대회에서 남자 3명, 여자 2명의 기록이 취소됐다.
한국마라톤의 치부에 칼을 들이댄 이 날 징계를 발표한 후, 손기정씨는 빗속에서 처연한 목소리로 외쳤다.

“나는 나라를 잃은 몸으로 세계를 제패했소, 헌데 당신들은 조국을 찾고도 더 좋은 기록은 못내고 불미스런 행동을 합니까. 주최측이 돈을 벌자고 이 대회를 치르는 겁니까. 기록을 갱신해서 국민의 여망에 보답하라는 것입니다.”

한국 마라톤이 깊은 잠에서 깨어나 다시 한번 세계로 웅비하라는 사자후 였다.

이 사건을 계기로 한국 마라톤은 다시 세계 무대를 향한 힘찬 시동을 걸었다. 이듬해 대회에서 20분 대를 돌파한 뒤, 85년 17분, 86년 15분, 87년 14분, 88년 13분 대에 진입하는 기록 갱신 행진이 이어졌다. 91년 새로 마련된 춘천 코스에서 벌어진 대회에선 김완기가 11분대의 한국기록을 토하면서, 한국 마라톤은 바르셀로나 올림픽과 히로시마 아시안 게임 제패로 이어지는 국제대회 개가와 함께 2시간 8분 9초의 한국 최고 기록 수립까지 승승장구하는 대 전환점이 됐다.

조선일보 마라톤은 95년 10월 28일, [조선일보 춘천 국제 마라톤]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한국마라톤이 세계로 미래로 뻗어나가기 위해서는 국내 선수만의 경쟁으론 한계가 있다는 판단으로 세계 유수의 마라토너들이 춘천으로 집결했다. 당시의 세계기록 보유자였던 딘사모를 포함하여 세계의 건각이 참가해 국내 마라톤 발전에 기여했다.

풀뿌리 마라톤의 선구자
대회역사 이미지

2006년 조선일보 춘천마라톤은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았다. 완주자(2만 4133명 참가, 1만 7883명 완주) 기준으로 세계 10대 마라톤대회에 올랐다. 미국육상경기연맹이 집계한 완주자 수에서 뉴욕마라톤, 시카고마라톤, 런던마라톤, 파리마라톤, 베를린마라톤, 호놀룰루마라톤, LA마라톤에 이어 조선일보 춘천마라톤이 8위를 했다. 아시아에서는 단연 으뜸이었다.

춘천마라톤에 일반인이 처음 참가한 것은 국제대회로 치러진 1995년. 당시 공식적으로 일반인의 참가신청을 받지는 않았다. 하지만 “반드시 뛰고 싶다”는 풀뿌리 마라톤의 선구자 260명(남자 257명, 여자 3명)을 출발선에 세웠다.

1996년 춘천마라톤은 또 다르게 탈바꿈한다. 마라톤 발전과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일반 마라톤 애호가 들도 정상급 선수들과 함께 달릴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했다.

1997년엔 일반 참가자가 5,000명을 돌파했다. 2001년 2만명을 넘었고, 2003년 본격적으로 ‘2만명의 시대’를 열었다.

춘천마라톤이 풀뿌리 마라톤의 메카로 자리 잡은 것은 참가자들의 욕구를 충족시키는 다양한 서비스 덕분이었다. 1997년 춘천마라톤 홈페이지는 마라톤에 관한 각종 정보를 제공했다. ‘만남의 광장’은 마라톤을 확산시켜 수많은 동호회 결성의 촉매가 됐다.

인터넷 참가접수, 스피드칩을 이용한 전자기록계측, 주로(走路)에서의 초코파이와 바나나 제공, 대회 후 기록 집 제작 (1998년), 페이스메이커도입, 마라톤 캠프 운영, 기념품 택배시스템 도입(1999년) 마라톤 셔츠제공, 인터넷 사진 서비스(2000년) 실시간 문자서비스(2002년)등을 선구적으로 도입했다.

2009년에는 춘천마라톤 10회 이상 참가자를 영원히 기리는 춘천마라톤 ‘명예의 전당’이 도입돼 인생이라는 마라톤에 도전하는 본연의 정신을 기리고 있다.

국내최초로 기록칩과 페이스메이커 도입
대회역사 이미지

97년부터 일반인의 참가자가 4천명에 육박했다.
국제대회를 겸해 열린 대회에서 모제스 타누이가 2시간 9분 01초로 대회기록을 수립했다.
한국의 김이용이 2시간 9분 21초로 2위를 차지했다.
그리고 여자부 권은주 선수가 2시간 26분 12초로 한국 최고기록을 수립하기도 했다.
96년 일반인에게 문호를 연 이후 참가자들의 참가수가 급격히 늘어났다.
98년 4,157명, 99년 12,667명, 2000년에는 16,025여명이 참가하여 대회는 성장을 지속한다.
98년 국내 최초로 전자기록계측 시스템을 도입하여 마라톤 과학화를 도모했으며 99년에는 아마추어 동호인들의 안전한 완주를 위해 페이스메이커와 레이스패트롤 시스템을 최초로 소개하기도 했다.

춘천 코스, ‘가을의 전설’로
대회역사 이미지

아마추어 마라토너들은 조선일보 춘천마라톤을 ‘가을의 전설’이라고 부른다.

단풍이 곱게 물든 삼악산을 쳐다보며 물 좋은 의암호를 끼고 달리는 코스가 워낙 아름답기 때문이다. 춘천 의암호 순환코스는 지방 도시 중 처음으로 공인을 받았다. 맑은 공기와 완만한 경사도, 왕복 2차선의 좁은 도로 등 여건이 좋아 호기록이 작성될 것이라는 예상은 그대로 들어 맞았다. 그해 김완기가 2시간 11분 02초의 한국 기록을 수립했기 때문이다. 늦가을 정취에 흠뻑 취해 달릴 수 있다는 것 말고도 참가자에게 물 한 사발 떠주고, 박수를 아끼지 않는 춘천 시민들의 넉넉한 인심이 춘천코스가 인기 있는 이유다.

조선일보 춘천마라톤 참가자 현황 (등록선수 제외)
년도 종목 남자 여자 소계
2018 마라톤(42.195km) 14,176 2008 16,184
10km 5,710 3,328 9,038
총합계 19,886 5,336 25,222
2017 마라톤(42.195km) 14,199 1,868 16,067
10km 5,233 2,900 8,133
총합계 19,432 4,768 24,200
2016 마라톤(42.195km) 14,515 1,852 16,367
10km 4,700 2,383 7,083
총합계 19,215 4,235 23,450
2015 마라톤(42.195km) 15,941 2,098 18,039
10km 4,686 2,549 7,235
총합계 20,627 4,647 25,274
2014 마라톤(42.195km) 16,129 1,909 18,038
10km 4,895 2.676 7,571
총합계 21,204 4,585 25,609
2013 마라톤(42.195km) 16,462 1,680 18,142
10km 4,853 2,548 7,401
총합계 21,315 4,228 25,543
2012 마라톤(42.195km) 17,630 1,863 19,493
10km 4,007 1,846 5,853
총합계 21,637 3,709 25,346
2011 마라톤(42.195km) 17,670 1,842 19,512
10km 2,284 1,230 3,514
총합계 19,954 3,072 23,026
2010 마라톤(42.195km) 18,653 2,189 20,842
2009 마라톤(42.195km) 18,725 1,959 20,684
2008 마라톤(42.195km) 15,536 1,667 17,203
2007 마라톤(42.195km) 18,271 1,855 20,126
2006 마라톤(42.195km) 18,438 1,621 20,059
2005 마라톤(42.195km) 19,254 1,674 20,928
2004 마라톤(42.195km) 22,198 1,935 24,133
2003 마라톤(42.195km) 19,314 1,506 20,820
2002 마라톤(42.195km) 14,859 1,080 15,939
2001 마라톤(42.195km) 9,571 597 10,168
단축마라톤(10km) 7,562 2,507 10,069
총합계 17,133 3,104 20,237
2000 마라톤 5,143 265 5,408
미니마라톤(10km) 5,891 1,232 7,123
5km 2,219 1,311 3,530
총합계 13,253 2,808 16,061
1999 마라톤 2,131 63 2,194
하프마라톤 2,828 236 3,060
미니마라톤(10km) 3,039 642 3,681
5km 2,000 1,116 3,116
총합계 9,994 2,057 12,051
1998 마라톤 952 19 971
하프마라톤 1,104 29 1,163
미니마라톤(10km) 846 129 975
5km 707 340 1,047
총합계 3,609 547 4,156
1997 마라톤 798 24 822
하프마라톤 1,167 60 1,227
5km 1,769 513 2,282
3km 735 271 1,006
총합계 4,469 868 5,337
1996 마라톤 255 7 262
춘천마라톤이 수립한 국내 최초의 기록들
년도 내용
1997 대회 전용 홈페이지(http://marathon.chosun.com) 개설
1998 인터넷을 통한 참가접수 실시
전자기록칩(스피드칩)을 통한 기록계측
홈페이지 상설운영
참가자 대상 뉴스레터 발송
주로상에서 열량보충식(초코파이와 바나나) 제공
은행지로를 통한 접수제도 도입
1999 대회개최 후 기록집 제작배포
페이스메이커와 레이스패트롤 도입
아마추어주자를 위한 마라톤캠프 실시
기념품 택배시스템 도입
2000 전 참가자에게 마라톤 전용셔츠 제공
인터넷 사진서비스 제공
2002 SMS(Short Message Service:휴대전화 문자 서비스)를 이용한 주행기록 전송서비스 도입
2003 페이스메이커 심폐소생술 교육
2004 환자헬기수송, 구간별 응급차량 배치
2012 국내 최초 LTE(Long Term Evolution-고속 무선 데이터 통신) 마라톤 중계 성공
2013 코스 내 발언대 영상 실시간 서비스 제공
실시간 인터넷 중계 서비스 제공
디지털 배지 서비스 도입
2015 마스터스 인터넷 생중계
위